울산 태화강역 맛집 시루향기 한옥마을 콩나물국밥을 다녀온 후기를 기록해 보겠습니다. 울산의 관문 역할을 하는 태화강역 인근에 맛집을 찾는 분들은 오늘 포스팅할 곳을 한번쯤 다녀와 보셔도 좋을듯 합니다. 저 역시 자주 가는 태화강역 인근 맛집인데 다같은 프랜차이즈가 아니라 같은 브랜드라도 이 곳이 훨씬 더 맛이 좋았기 때문에 다녀와 보시길 추천합니다.


울산 태화강역 맛집 시루향기

시루향기(한옥마을 콩나물국밥) 삼산점은 태화강역에서 경주 방면길을 따라서 조금만 올라가다 보면 나옵니다. 태화강역 주변에 생각보다 맛집이 없어서 어딜가야 하나 고민스러운데 비록 프랜차이즈라 맛이 똑같을거라 생각할 수도 있지만 그 중에서도 삼산점이 제일 맛있기 때문에 가급적 여기를 다녀오길 권장합니다.



가게 내부는 한옥 느낌에 밝고 깨끗한 분위기로 테이블에 앉아 먹을 수 있고 편하게 신발을 벗고 좌식으로 앉아 먹을수도 있습니다. 콩나물국밥(6,500원)은 이 곳의 시그니처 메뉴인데 특히 제가 이 곳을 좋아하는 이유는 바로 합리적인 가격에 맑고 시원한 콩나물국밥을 맛볼 수 있기 때문입니다. 전주식 콩나물국밥뿐만 아니라 사이드메뉴도 다양하고 해장을 하기에도 좋기 때문에 한 번쯤 맛 보아도 좋을듯 합니다.



매력 있는 계란밥

콩나물국밥을 주문하면 계란밥이 함께 나오는데 절대 국밥에 타지 말고 국물을 떠서 넣은 다음 비벼서 먹어야 합니다. 또한 콩나물국밥은 순한맛, 중간맛, 매운맛 3가지로 조절이 가능하기에 기호에 맞게 주문하면 됩니다.


메뉴를 주문하면 기본 반찬들이 나오는데 깍두기와 젓갈, 단무지, 그리고 깻잎무침까지 나온답니다. 처음엔 반찬을 소량으로 주는데 찬들은 언제든지 리필이 가능하기에 드실 만큼만 더 떠오면 됩니다. 시루향기에 오면 항상 리필해서 먹는 젓갈인데 확실히 다른 곳보다 왠지 여기가 더 맛있는것 같았습니다. 특히나 콩나물국밥에 젓갈을 올려 먹으면 더욱 맛있습니다.



대표메뉴 콩나물국밥

이 곳의 대표 메뉴인 콩나물국밥은 맑은 국물에 아삭한 식감의 콩나물이 듬뿍 들어가 있으며 얇게 다진 오징어도 들어있습니다. 평소에 즐겨먹는 돼지국밥 또는 순대국밥과는 다른 맑은 국물만의 콩나물국바이 새로운 매력을 느낄 수 있었습니다. 이처럼 해장하기에 딱 좋은 국밥인듯 합니다.


그리고 콩나물국밥에 김을 올려 먹으면 그렇게 맛있을수가 없습니다. 가게 중앙에는 밥통과 반찬들이 준비되어 있으며 셀프 바에서 눈치 보지 말고 떠가면 됩니다. 참고로 7세 이하 어린이는 계란밥이 무료라고 하니 아이들과 함께 와서 식사하기 좋습니다. 사장님의 이런 넉넉한 인심과 배려가 강돔입니다.




에필로그

이 곳에 제가 다녀온 시루향이 한옥마을 콩나물국밥은 울산 태화강역 맛집이란 사실에 동의하실 것입니다. 제가 갔던 이 날은 밖에 비도 내리고 따끈한 국물이 생각나던 오후라 정말 맛있게 한 그릇 뚝딱 비우고 왔습니다. 프랜차이즈라서 개성 있는 맛집이라 할 순 없겠지만 확실히 다른 지점 보다는 여기 삼산점이 훨씬 더 맛있습니다. 때문에 여러분들도 맑고 시원한 콩나물국물이 생각난다면 방문해 보시기 바랍니다.